• 유형분류
      • 고문서(83,565)
        • 교령류(7,449)
          • 고신(5,891)
          • 공명첩(1)
          • 공신교서(10)
          • 공신녹권(32)
          • 관고(109)
          • 교명(3)
          • 교서(61)
          • 녹패(150)
          • 녹표(7)
          • 도첩(1)
          • 밀교(1)
          • 백패(138)
          • 봉서(10)
          • 비답(42)
          • 비망기(4)
          • 사패교지(18)
          • 시호교지(18)
          • 영서(2)
          • 영지(7)
          • 유서(68)
          • 유지(341)
          • 윤음(12)
          • 은사문(104)
          • 자지(1)
          • 전교(3)
          • 조사첩(3)
          • 조서(3)
          • 차첩(272)
          • 책문(4)
          • 칙령(0)
          • 칙명(8)
          • 칙어(1)
          • 홍패(121)
          • 추증교지(3)
        • 기타(21,860)
          • 명함(7)
          • 서화류(243)
        • 명문문기류(6,177)
          • 가명문기(1)
          • 가사매매명문(158)
          • 경주인문기(1)
          • 계약서(118)
          • 곽전문기(1)
          • 기상문기(5)
          • 노비매매명문(260)
          • 도장문기(5)
          • 명문(73)
          • 배지(398)
          • 분재기(793)
          • 선척문기(1)
          • 속신문기(1)
          • 송추문기(2)
          • 시장문기(45)
          • 어장문기(1)
          • 염장문기(2)
          • 우마문기(2)
          • 위임장(19)
          • 자매명문(27)
          • 주인문기(3)
          • 토지매매명문(4,249)
          • 헌납문기(12)
        • 서간통고류(22,449)
          • 격문(4)
          • 고목(5)
          • 부고(8)
          • 서간(20,172)
          • 엽서(104)
          • 위장(378)
          • 전보(3)
          • 통고(64)
          • 통문(1,088)
          • 혼서(623)
        • 소차계장류(5,340)
          • 계(178)
          • 단자(272)
          • 상서(28)
          • 상소(297)
          • 상언(71)
          • 생기(2)
          • 세계단자(26)
          • 소장(105)
          • 소지류(4,075)
          • 시장(30)
          • 신고서(16)
          • 신청서(47)
          • 입학원서(2)
          • 정사(68)
          • 주본(18)
          • 차자(28)
          • 청원서(74)
          • 초기(1)
          • 장계(2)
        • 시문류(5,864)
          • 가사(15)
          • 고유문(33)
          • 과문(54)
          • 기(147)
          • 뢰문(16)
          • 만사(520)
          • 묘문(396)
          • 문(426)
          • 발(49)
          • 상량문(78)
          • 서(142)
          • 시(1,598)
          • 악장(11)
          • 유사(40)
          • 제문(1,984)
          • 축문(154)
          • 행장(200)
          • 기타(1)
        • 외교문서류(87)
          • 외교문서(87)
        • 증빙류(6,657)
          • 계산서(4)
          • 고풍(1)
          • 공신회맹문(6)
          • 공함(10)
          • 관계(8)
          • 납증서(10)
          • 노문(11)
          • 다짐(90)
          • 등급(15)
          • 마첩(2)
          • 봉급증서(3)
          • 상장(11)
          • 수기(127)
          • 수표(299)
          • 시권(927)
          • 신청서(1)
          • 영수증(227)
          • 완문(249)
          • 완의(209)
          • 이력서(5)
          • 인증서(14)
          • 인허증(11)
          • 입안(417)
          • 입의(43)
          • 입지(40)
          • 입후성문(31)
          • 자문(196)
          • 전당문기(9)
          • 전준(8)
          • 제사(58)
          • 조흘첩(34)
          • 증명서(46)
          • 증서(48)
          • 차용증(59)
          • 초료장(2)
          • 초사(539)
          • 토지대장(5)
          • 표문(3)
          • 함답(34)
          • 행장(3)
          • 행하(3)
          • 호적(2,839)
        • 첩관통보류(2,257)
          • 감결(20)
          • 고목(310)
          • 고시(10)
          • 고지서(25)
          • 관(86)
          • 관보(11)
          • 망기(234)
          • 명령서(12)
          • 문장(2)
          • 방문(2)
          • 보고서(22)
          • 보장(43)
          • 사목(2)
          • 서경단자(4)
          • 서목(413)
          • 수본(16)
          • 압송장(11)
          • 이문(3)
          • 임명장(16)
          • 전령(201)
          • 절목(151)
          • 조보(2)
          • 조회(19)
          • 지령(20)
          • 지만(4)
          • 첩(117)
          • 첩보(23)
          • 첩정(206)
          • 탈장(1)
          • 통첩(1)
          • 포폄문서(26)
          • 품목(141)
          • 해유문서(84)
          • 훈령(17)
          • 홀기(1)
          • 회답(1)
        • 치부기록류(5,416)
          • 간역기(17)
          • 계문서(332)
          • 군적(9)
          • 기일록(33)
          • 깃기(58)
          • 노비안(152)
          • 동상안(8)
          • 문복록(127)
          • 문중기록(184)
          • 물목(146)
          • 반사기(8)
          • 반차도(14)
          • 발기(295)
          • 밧자기(60)
          • 방목(19)
          • 병록(38)
          • 보첩류(201)
          • 복차록(16)
          • 부의록(21)
          • 부조기(46)
          • 분정기(158)
          • 비망기(108)
          • 사성록(49)
          • 서목(27)
          • 선생안(265)
          • 수세문서(50)
          • 시도기(125)
          • 신종록(11)
          • 역사기록(356)
          • 연보(24)
          • 용하기(194)
          • 원납기(2)
          • 유서(8)
          • 의주(25)
          • 일기(101)
          • 전답안(152)
          • 전장기(13)
          • 조객록(67)
          • 중수기(34)
          • 지도(84)
          • 진설도(22)
          • 차하기(11)
          • 참사록(31)
          • 추수기(273)
          • 축사(3)
          • 치부(862)
          • 택기(282)
          • 홀기(82)
          • 화제(172)
          • 회계기(35)
          • 기타(6)
      • 고서(31,200)
        • 경전(3)
        • 금석문(378)
        • 등록(363)
        • 문집(44)
        • 방목·관안(15)
        • 법전(1)
        • 서화(135)
        • 역사서(125)
        • 의궤(162)
        • 일기(330)
        • 족보(126)
        • 주해집(65)
        • 지리서(10)
        • 기타(29,440)
        • 주해서(0)
    • 주제분류
      • 經部(1,424)
        • 四書類(281)
          • 中庸(33)
          • 大學(32)
          • 孟子(60)
          • 總集·通義(19)
          • 論語(56)
        • 孝經類(30)
        • 小學類(381)
          • 字書(104)
          • 蒙求書(13)
          • 訓蒙書(110)
          • 訓詁(14)
          • 訓詁書(15)
          • 韻書(81)
        • 易類(161)
        • 春秋類(86)
          • 公羊傳(7)
          • 左傳(39)
          • 穀梁傳(7)
          • 胡氏傳(8)
          • 通義(3)
        • 書類(68)
        • 樂類(7)
        • 總經類(66)
        • 詩類(79)
        • 禮類(265)
          • 儀禮(11)
          • 周禮(17)
          • 通禮(4)
          • 雜禮(142)
          • 禮記(26)
          • 儀禮(1)
      • 史部(7,791)
        • 傳記類(2,621)
          • 別傳(866)
            • 一般(800)
            • 功臣錄(1)
            • 外國人(22)
              • 中國(14)
            • 帝王·后妃(1)
            • 王·王后(30)
          • 叢傳(721)
            • 一般(381)
            • 功臣錄(29)
            • 外國人(61)
              • 中國(46)
              • 日本國(2)
            • 官·軍案(165)
            • 帝王·后妃(11)
            • 王·王后(33)
          • 敦寧譜(156)
          • 璿源譜(663)
            • 加現·類附錄(305)
            • 系譜(212)
            • 續譜(129)
          • 系譜(113)
          • 雜錄(56)
        • 別史類(85)
          • 中國(30)
          • 日本國(1)
          • 韓國(5)
        • 史表類(28)
          • 中國(3)
          • 其他諸國(1)
          • 日本國(1)
          • 韓國(8)
        • 史評類(33)
          • 中國(9)
          • 韓國(6)
        • 地理類(859)
          • 古蹟(142)
            • 宮·殿·樓·閣(22)
            • 寺刹(4)
            • 山城(4)
            • 書院(10)
            • 陵·園·墓(91)
          • 古蹟(宮·殿·樓·閣·鄕校·書院·祠宇·寺刹·陵園·墓·山陵)(133)
            • 中國(1)
            • 韓國(132)
          • 地圖(111)
            • 世界·亞細亞(3)
            • 日本國(1)
            • 韓國(4)
          • 外紀(33)
            • 世界·亞細亞(1)
            • 中國(2)
            • 日本國(8)
            • 韓國(4)
          • 山川(9)
          • 山川·河渠(1)
            • 韓國(1)
          • 方志(230)
            • 中國(3)
            • 韓國(70)
          • 總志(86)
            • 世界·亞細亞(16)
            • 中國(1)
            • 其他諸國(1)
            • 韓國(26)
          • 遊記(36)
            • 中國(2)
            • 日本國(2)
            • 韓國(28)
          • 道路(6)
          • 道路·里程(3)
            • 韓國(3)
          • 邊防(5)
          • 雜記(1)
        • 政書類(1,861)
          • 交通·通信(2)
            • 中國(2)
          • 其他(296)
            • 官衙存案(58)
            • 實錄存案(121)
            • 寶鑑存案(11)
            • 璿源存案(83)
            • 韓國(2)
          • 典禮(750)
            • 其他(7)
            • 其他祭禮(49)
            • 嘉·賀禮(103)
            • 國恤·喪禮(43)
            • 安胎(2)
            • 宗廟(32)
            • 尊崇·尊號(62)
            • 廟·諡·徽號(24)
            • 御眞圖寫(14)
            • 殿·宮·廟(91)
            • 獻舞(13)
            • 社稷(1)
            • 祔廟(53)
            • 祠·社·室·壇(10)
            • 移御·行幸·擧動(4)
            • 經筵·入學·侍講(10)
            • 耆社(3)
            • 聽政(1)
            • 親耕·親蠶(2)
            • 通禮(42)
            • 進爵·錄勳(5)
            • 進饌·進宴(20)
            • 韓國(15)
            • 陵·園·墓(85)
            • 進爵·錄勳(0)
          • 司僕(12)
          • 外交·通商(120)
            • 中國(4)
            • 日本國(2)
            • 韓國(9)
          • 工營(48)
            • 中國(1)
            • 日本國(1)
            • 韓國(2)
          • 法令(7)
          • 法令·詞訟(19)
            • 中國(2)
            • 日本國(1)
            • 韓國(16)
          • 軍政(127)
          • 軍政·司僕(2)
            • 韓國(2)
          • 通信(15)
          • 通制(15)
          • 通制·一般(64)
            • 中國(4)
            • 韓國(19)
          • 選擧(43)
            • 中國(1)
            • 韓國(41)
          • 選擧(榜目)(21)
          • 律令·推鞠(35)
          • 度支(220)
          • 度支·食貨(15)
            • 中國(3)
            • 韓國(12)
        • 書誌類(58)
          • 板本(活字)(10)
          • 校讐(2)
          • 目錄(22)
        • 正史類(69)
          • 全代(7)
        • 目錄類(99)
          • 活字(4)
        • 系譜類(553)
          • 一般族譜(536)
          • 璿源譜(15)
        • 紀事本末類(23)
          • 韓國(4)
        • 編年類(326)
          • 中國(77)
          • 日本國(1)
          • 韓國(68)
        • 總史類(5)
        • 職官類(73)
          • 官制(41)
            • 韓國(3)
          • 官箴(26)
            • 韓國(11)
        • 詔令·奏議類(271)
          • 奏議(80)
            • 中國(3)
            • 韓國(29)
          • 詔令(183)
            • 韓國(24)
        • 雜史類(389)
          • 中國(32)
          • 其他諸國(10)
          • 日本國(2)
          • 韓國(151)
        • 金石類(389)
          • 其他文(29)
          • 冊文(163)
          • 碑文(143)
            • 中國(2)
            • 韓國(35)
      • 子部(3,348)
        • 儒家類(643)
        • 兵家類(105)
        • 其他宗敎類(10)
        • 基督敎類(56)
        • 天文·算學類(60)
          • 天文(41)
          • 算學(19)
        • 天文·算法類(56)
          • 天文(41)
          • 算書(9)
        • 天道敎類(17)
        • 檀君敎類(10)
        • 正音類(19)
        • 總子類(子彙)(2)
        • 藝術類(626)
          • 書畵(26)
          • 書藝(367)
          • 篆刻(36)
          • 總集(2)
          • 繪畵(31)
          • 雜技藝(16)
          • 雜技術(16)
          • 音樂(8)
        • 術數類(267)
          • 占候·占卜(44)
          • 相書(13)
          • 相宅·相墓(50)
          • 術數學(74)
          • 陰陽五行(9)
        • 譜錄類(83)
          • 器物(4)
          • 器物譜(27)
          • 植·動物譜(4)
          • 食譜(1)
          • 飮食·草木(3)
        • 譯學類(33)
        • 農家類(53)
          • 時令(4)
          • 農書(39)
        • 道家類(128)
        • 醫家類(196)
        • 釋家類(467)
        • 隨錄類(38)
        • 雜家類(237)
          • 雜品(2)
          • 雜學(9)
          • 雜編(63)
          • 雜纂(48)
          • 雜考(12)
          • 雜考·雜說(52)
          • 雜說(10)
        • 雜編類(10)
        • 類書類(232)
      • 集部(11,891)
        • 別集類(9,793)
          • 中國人撰述(194)
          • 御製(5,416)
          • 日本人撰述(7)
          • 詩文(1,117)
          • 韓國人撰述(2,838)
        • 小說類(641)
          • 國·漢文(5)
          • 國文(443)
          • 漢文(153)
        • 尺牘類(109)
          • 中國人撰述(17)
          • 日本人撰述(1)
          • 韓國人撰述(78)
        • 楚辭類(18)
        • 總集類(1,119)
          • 中國人撰述(264)
          • 御製(30)
          • 日本人撰述(1)
          • 楚辭(2)
          • 詩文(386)
          • 韓國·外國人撰述(7)
          • 韓國人撰述(323)
        • 詞曲類(165)
          • 中國人撰述(8)
          • 日本人撰述(1)
          • 韓國人撰述(125)
        • 詩文評類(46)
          • 中國人撰述(11)
          • 韓國人撰述(12)
      • 개인(21,594)
        • 생활(20,797)
          • 고목(237)
          • 명함(7)
          • 비망기(68)
          • 서간(20,228)
          • 엽서(98)
          • 이력서(5)
          • 일기(151)
          • 전보(3)
        • 유언(9)
          • 유서(9)
        • 전기(785)
          • 묘문(413)
          • 문(3)
          • 연보(41)
          • 유사(63)
          • 행장(222)
      • 경제(9,277)
        • 농·수산업(442)
          • 간평기(3)
          • 곽전문기(1)
          • 도장문기(5)
          • 선척문기(1)
          • 어장문기(1)
          • 염장문기(2)
          • 전답안(147)
          • 추수기(274)
          • 토지대장(8)
        • 매매·교역(5,340)
          • 가사매매명문(158)
          • 계약서(116)
          • 관계(8)
          • 노비매매명문(265)
          • 배지(394)
          • 송추문기(2)
          • 시장문기(49)
          • 우마문기(3)
          • 위임장(19)
          • 자매명문(28)
          • 토지매매명문(4,298)
        • 상속·증여(810)
          • 기상문기(5)
          • 분재기(793)
          • 헌납문기(12)
        • 상업(6)
          • 가명문기(1)
          • 경주인문기(1)
          • 주인문기(3)
        • 세금(312)
          • 공납안(2)
          • 납증서(10)
          • 사목·절목(8)
          • 수세문서(52)
          • 완문(240)
        • 토목·건축(266)
          • 건축용하기(5)
          • 건축일기(8)
          • 상량문(78)
          • 설계서(2)
          • 영건기(3)
          • 중수기(32)
          • 치부(138)
        • 회계·금융(2,101)
          • 계산서(4)
          • 깃기(57)
          • 밧자기(58)
          • 부의록(19)
          • 부조기(46)
          • 수기(124)
          • 수표(301)
          • 영수증(228)
          • 용하기(183)
          • 원납기(2)
          • 자문(196)
          • 전당문기(11)
          • 전장기(13)
          • 중기(19)
          • 증서(40)
          • 차용증(59)
          • 차하기(9)
          • 치부책(689)
          • 표문(3)
          • 회계기(38)
      • 교육·문화(5,656)
        • 가정교육(10)
          • 내훈(3)
        • 과학(64)
          • 천문(59)
        • 근대교육(6)
          • 입학원서(1)
          • 졸업장(3)
        • 문학(1)
          • 저술(1)
            • 기(1)
        • 문학·저술(4,394)
          • 가사(15)
          • 기(147)
          • 문(370)
          • 문집(1,120)
          • 발(48)
          • 서(147)
          • 시(1,831)
          • 운서(221)
          • 주해집(44)
        • 서원·향교(348)
          • 고왕록(4)
          • 망기(111)
          • 분정기(33)
          • 서목(8)
          • 서원지(17)
          • 시도기(10)
          • 심원록(20)
          • 유안(91)
          • 의연록(1)
          • 재임안(32)
          • 절목(11)
          • 홀기(10)
        • 예술(753)
          • 금석문(392)
          • 서화(358)
          • 악보(1)
          • 악장(2)
        • 출판·인쇄(80)
          • 간역기(37)
          • 반사기(4)
          • 서목(33)
          • 기타(6)
      • 국왕·왕실(2,316)
        • 교령(755)
          • 공신교서(10)
          • 공신녹권(34)
          • 교서(61)
          • 밀교(1)
          • 봉서(10)
          • 비답(42)
          • 비망기(4)
          • 사패교지(18)
          • 시호교지(18)
          • 영서(2)
          • 영지(7)
          • 유서(68)
          • 유지(340)
          • 윤음(14)
          • 은사문(104)
          • 자지(1)
          • 전교(3)
          • 조서(3)
          • 칙령(0)
          • 칙어(1)
        • 보고(773)
          • 계(133)
          • 단자(235)
          • 상서(33)
          • 상소(311)
          • 생기(2)
          • 세계단자(25)
          • 주본(19)
          • 차자(14)
          • 초기(1)
        • 의례(744)
          • 교명(3)
          • 등록(291)
          • 반차도(4)
          • 발기(317)
          • 의궤(83)
          • 의주(33)
          • 책문(5)
          • 칙명(6)
      • 법제(5,408)
        • 법령(24)
          • 고시(10)
          • 방문(2)
          • 법전(6)
          • 절목(4)
        • 소송·판결·공증(5,384)
          • 공함(10)
          • 다짐(90)
          • 등급(17)
          • 상언(39)
          • 소장(105)
          • 소지류(3,934)
          • 압송장(11)
          • 인증서(21)
          • 인허증(11)
          • 입안(400)
          • 입지(40)
          • 전준(8)
          • 제사(58)
          • 증명서(47)
          • 지령(20)
          • 초사(539)
          • 함답(34)
      • 사회(6,727)
        • 가족·친족(783)
          • 양자문서(53)
          • 족보(522)
          • 종중·문중자료(208)
        • 신분(165)
          • 군적(12)
          • 노비안(152)
          • 속신문기(1)
        • 역사(883)
          • 역사기록(320)
          • 역사서(531)
        • 인구·호적(2,843)
          • 가좌성책(48)
          • 기류부(1)
          • 민적부(2)
          • 통표(2)
          • 호구단자·준호구(2,515)
          • 호구대장(3)
          • 호적(168)
          • 호적중초(6)
          • 호적표(98)
        • 조직·운영(1,916)
          • 격문(3)
          • 결사단체자료(3)
          • 계문서(372)
          • 망기(121)
          • 상장(11)
          • 완의(205)
          • 입의(43)
          • 절목(18)
          • 통고(69)
          • 통문(1,063)
          • 품목(7)
        • 지리(137)
          • 지도(87)
          • 지지(43)
      • 정치·행정(10,689)
        • 과거(1,471)
          • 과문(218)
          • 방목(33)
          • 백패(138)
          • 시권(927)
          • 조흘첩(34)
          • 홍패(121)
        • 명령(510)
          • 감결(20)
          • 고지서(25)
          • 관(87)
          • 명령서(14)
          • 완문(11)
          • 이문(3)
          • 전령(201)
          • 조회(16)
          • 첩(114)
          • 통첩(1)
          • 훈령(17)
        • 보고(1,381)
          • 계(3)
          • 고목(78)
          • 관보(11)
          • 문장(2)
          • 보고서(25)
          • 보장(42)
          • 서경단자(4)
          • 서목(407)
          • 수본(16)
          • 시장(30)
          • 신고서(16)
          • 신청서(48)
          • 정사(68)
          • 조보(2)
          • 지만(4)
          • 첩보(23)
          • 첩정(206)
          • 청원서(259)
          • 탈장(1)
          • 품목(136)
        • 외교(141)
          • 외교문서(141)
        • 임면(6,466)
          • 고신(5,888)
          • 공명첩(1)
          • 관고(111)
          • 녹패(150)
          • 녹표(7)
          • 도첩(1)
          • 망기(10)
          • 봉급증서(3)
          • 임명장(14)
          • 조사첩(9)
          • 차첩(272)
        • 조직·운영(692)
          • 고풍(1)
          • 공신회맹문(4)
          • 관안(22)
          • 노문(11)
          • 당직표(0)
          • 리안(3)
          • 마첩(2)
          • 선생안(179)
          • 일기(209)
          • 절목(106)
          • 초료장(2)
          • 포폄문서(26)
          • 해유문서(82)
          • 행장(9)
          • 행하(3)
          • 향안(25)
          • 회답(1)
      • 종교·풍속(6,640)
        • 관혼상제(4,360)
          • 고유문(29)
          • 기일록(33)
          • 동상안(8)
          • 뢰문(11)
          • 만사(518)
          • 망기(15)
          • 물목(146)
          • 발기(10)
          • 복차록(18)
          • 부고(8)
          • 분정기(114)
          • 시도기(107)
          • 신종록(9)
          • 위장(386)
          • 의주(23)
          • 제문(1,988)
          • 조객록(68)
          • 진설도(18)
          • 참사록(20)
          • 축문(155)
          • 축사(3)
          • 혼서(615)
          • 홀기(58)
        • 민간신앙(475)
          • 윤도(17)
          • 점복자료(188)
          • 택기(270)
        • 민속(313)
          • 구급방(3)
          • 구황방(1)
          • 병록(40)
          • 승경도(7)
          • 의서(83)
          • 조리서(2)
          • 침구도(2)
          • 화제(171)
        • 불교(566)
          • 경전(556)
          • 모연문(3)
          • 사찰지(2)
          • 수계첩(2)
          • 중창불사기록(3)
        • 유교(856)
          • 경전(855)
          • 향음주례(1)
        • 기타종교(70)
          • 기독교(2)
          • 기타(35)
          • 도교(33)
      • 기타(22,076)
      • 사부(0)
    • 수집분류
      • 왕실(21,680)
        • 고서(15,822)
        • 고문서(5,858)
      • 민간(94,515)
        • 수입본(9,919)
          • 고서(9,919)
        • 기증·기탁·조사(64,879)
          • 고서(5,269)
          • 고문서(59,610)
        • 고문서(19,716)
        • 고서(1)
      • 기타(191)
    • 자료제공처
      • 장서각(7,837)
      • 고문서자료관(66,979)
      • 디지털아카이브(21,763)
      • 전자도서관(19,339)
      • 장서각자료센터(441)
      • 장서각기록유산(27)

태원지(太原誌)

자료명 태원지(太原誌) xml 저자 [著者未詳]
자료명(이칭) 저자(이칭) 저자미상(著者未詳)
청구기호 K4-6852 MF번호 MF35-204
유형분류 고서/기타 주제분류 集部/小說類/國文
수집분류 왕실/고서/한국본 자료제공처 전자도서관(SJ_LIB)
서지 전자도서관 디지털아카이브 해제 전자도서관
원문텍스트 이미지 장서각통합뷰어* 원문이미지 디지털아카이브 PDF

· 원문이미지

닫기

· PDF서비스

닫기

· 상세정보 해제 xml

닫기
자료제공처전자도서관
번호114645
서명태원지(太原誌)
저자[著者未詳]
판사항寫本
간사사항[寫年未詳]
청구번호K4-6852
MF번호MF35-204
형태사항線裝 4卷 4冊:無郭, 無絲欄, 半葉 10行 20 - 25字, 無版心;29.1 × 15.6 cm
인기印 : 藏書閣印
안내정보
해제太原誌 金鎭世 李氏朝鮮 후기의 작품으로 추측되는 이 「太原誌」는 문화재관리국 장서각 소장본이다. 이 작품은 四卷 四冊의 宮體 筆寫本인데 29.2×20.7㎝, 無郭 無絲欄에 半葉이 10行이고 一行은 20字∼25字이며 모두 26回로 된 章回體 소설이다. 李朝後期의 소설들이 대부분 그 作者와 創作年代를 밝히고 있지 않듯이 이 작품 또한 作者와 創作年代를 아울러 밝히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現傳하는 작품의 筆寫年代조차 밝힐 수가 없어 유감스럽기 그지없다. 西浦 金萬重의 九雲夢이나 謝氏南征記 등을 정점으로 하는 이른바 양반계의 소설과 深淸傳 興甫傳 등을 한 묶음으로 하는 서민계의 소설을 생각한다면 이 太原誌란 소설을 그 중간적 성격을 띤 것이라 할 만하다. 이 작품은 어느 이름 없는 선비에 의해 씌워진 뒤 貰冊房을 거쳐 궁중에까지 들어가게 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말일 이 추측이 가능하다면 이 작품은 오늘날 唯一本으로 전해지고 있기는 하나 상당한 독자층을 가졌을 것으로 생각해 봄직도 한 일이다. 금릉이란 곳에 임위라는 가난한 한 도사가 있었다. 늦도록까지 立身揚名치 못한데다가 代를 이을 자식까지 없어 한스럽게 생각하며 지내고 있었다. 그는 아내인 유씨의 권유에 따라 名山에 가서 자식을 얻으려고 빌기로 했다. 그러나 그는 그 祭典을 차릴 거리가 없어 赤壁江에 가서 三晝夜를 낚시질을 하였다. 그는 이상한 물고기 수십 匹을 낚고 市商에 팔아 그 돈으로 祭典거리를 마련하여 복고산에 가서 자식 占指해 주기를 빌었다. 어느 날 밤 그는 꿈을 꾸었다. 한 신선이 나타나 그의 至誠을 칭찬하고 願대로 한 아들을 낳게 해 주겠노라 했다. 그 신선 장차 태어날 아들이 귀하게 되리라는 것과 그의 福祿이 무궁하리라는 것을 말하며 丸藥 두개를 주면서 부부가 한 알씩 나누어 먹으라고 했다. 이 태몽이 있은 뒤 十朔이 지나 유씨는 과연 한 아들을 낳았다. 이름을 성(成)이라 하고 字를 덕재라 했다. 그는 총명함이 過人하여 5, 6세에 글을 읽기 시작하였는데 오래지 않아 諸子百家 六韜三略을 貫通했다. *그림 17 십오세에 이르러서 그는 신장이 八尺이나 되었다. 그 걸음은 龍行虎步 같았으며 얼굴의 기상은 漢나라의 高祖를 닮았고 다리는 唐 太宗이요, 허리는 宋나라의 太宗과 같은 軒昴한 太夫가 되었다. 이십세가 되던 어느 날 임성은 집안의 동생벌인 임웅과 함께 赤壁江에서 船遊놀이를 하다가 천하를 얻으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그때 그들은 또 종황, 조정 그리고 하승 등을 만나게 되었다. 이들은 義氣相合하여 곧 死生之義를 盟約하고 中原을 정복할 뜻을 세웠다. 그러나 그들은 元나라의 運數가 아직 다하지 않음을 깨닫고 그 때를 기다리기로 했다. 이들은 大事에 필요한 재물을 걱정하다가 정철 무역을 하는 양판을 만나게 되었다. 양판은 이들의 大事에 동조할 뿐 아니라 양평, 양경 등 두 아들가지 그 일에 합세케 하였으며 또 그가 가지고 있는 재물을 모두 내 놓겠노라 했다. 이 무렵 朝廷에서는 東南方에 王子의 기운이 있음을 알고 각처에 榜을 붙여 살피도록 했다. 임위는 아들의 신상을 걱정하여 그들을 피신토록 했다. 이들 일곱 사람이 은신처를 찾아 나선 때였다. 갑자기 大風이 일어 이들이 타고 있던 배는 순식간에 千里를 표류하였고 다음날 그들은 海中 絶島에 다다르게 되었다. 이들은 곧 돌아갈 준비를 서둘렀으나 날이 저물어 밤이 새기를 기다리기로 했다. 그날 밤 二更쯤 되었을 때였다. 그 섬을 主宰하던 응천대장군은 이들을 습격해 왔었다. 千辛萬苦 끝에 그것을 물리친 그들은 그곳에 억류당하고 있던 반수 여의 등의 장수와 구십여 명의 부하 그리고 재물까지 얻게 되었다. 그곳을 떠나 그들은 서쪽으로 향하였다. 三晝夜를 지나 그들은 자정동이라는 섬에 이르렀다. 이곳에는 오래 묵은 쥐가 妖怪로 변하여 作亂을 하는 곳이라 그들이 머물기에는 합당치 못하여서다. 그래서 그들은 다시 그곳을 떠났다. 그들은 몇몇 섬을 거쳤으나 모두 그들이 머물 곳은 못되었다. 그래서 그들은 계속해서 항해를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식수난 식량난 등 어려운 고비를 참으며 그들은 行船을 계속하였다. 표류한 지 七, 八朔이 되도록 그들은 육지를 보지 못했다. 임성은 천명이 자신에게 없다고 생각했다. 그는 자기 대문에 모든 동료들이 이렇듯 死境을 헤매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음에 크게 죄책감을 느끼게 되었다. 그는 결심 끝에 자기의 몸을 바다에 던져 죽음으로 속죄하려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동료들에게 구출되었다. 그들이 行船을 계속하다가 동쪽에서 오는 배 한 쌍을 만나게 되었다. 그 배에는 아가씨들이 타고 있었다. 그녀들은 女人國에 산다고 하였는데 모두들 용모가 아름다운 佳人들이었다. 여인들의 안내를 받은 임성의 무리들은 여인국으로 가게 되었다. 女人國王은 풍성한 대접으로 임성을 맞이하였다. 그리고 여왕은 임성에게 求婚을 하는 한편 그녀의 아홉 공주들을 모두 임성의 무리들과 結緣하기를 원했다. 그러면서 여왕은 그날 밤으로 임성과 雲雨之樂을 이루기를 재촉하였다. 그러나 그녀의 행동거지가 수상함을 스친 임성은 혼인의 절차와 그 준비를 빙자하고 佳緣을 다음날로 미루었다. 그녀들이 요괴임을 확인한 임성의 무리들은 그녀들을 무찌르고 말았다. 그것들은 모두 오래 묵은 여우들이었다. 秋 七月 旣望을 당하여 이들 일행은 지난날 赤壁江上에서의 結盟을 회상하며 그들의 꿈이 수포로 돌아가는 줄 알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그들은 당초의 뜻을 굽히지 않고 行船을 계속하였다. 지내가 요괴로 변하여 作亂을 하는 섬을 지났을 때 그들은 바다 가운데 瑞氣가 감돌고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다. 水中을 탐색한 끝에 그들은 황금으로 된 상자 한 개를 얻게 되었다. 그 상자 속에는 천국의 王璽가 들어 있었고 거기에는 「天命於天 其數榮昌」이라는 말이 새겨져 있었다. 환희에 찬 그들은 이것을 임성에게 받치기로 하였다. 이윽고 그들 일행은 산천이 수려하고 풍경이 絶勝한 한 섬에 得達하게 되었다. 그곳에는 화려한 전각이 있었고 守門卒이 지키고 있었다. 그곳 주인은 종황에게 海中에서 얻은 바 그 보물을 요구하고 나섰다. 종황이 그 요청을 거절하자 그는 조화를 부려 한때 作亂을 하였으나 임성을 보고는 천명을 받은 사람이라면서 사죄하고는 도망을 치고 말았다. 그들의 표류생활이 일년이 지났으나 그들의 海中試鍊은 끝이 나지 않았다. 사람의 뼈가 妖邪를 부리는 섬을 지나고 千里眼과 順風이 조화를 부리는 섬을 지나면서 그들이 또 한 달 가까이 行船을 하고 있을 때였다. 靑衣童子를 거느린 한 道士가 타고 있는 배와 만나게 되었다. 그 도사는 姓이 평이요 이름이 기이라 했다. 서안국 선진방 도주 청릉현 사람인 그는 太元이 천하의 中土라고만 알고 있었고 中國이란 나라가 있는 것조차도 알지 못했다. 그런데 그는 임성의 이름을 듣고 大驚失色을 했다. 수년 전부터 그 자방에는 「두 나무가 나란히 서서 큰 집을 이루는도다 백성들의 평안함은 덕재에게 달렸다」라는 노래가 퍼지고 있기 때문이라 했다. 그는 며칠 전에 붉은 해가 떨어지는 꿈을 꾸고 이곳에 와 있노라면서 임성을 따르겠노라 했다. 임성의 大事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세워졌다. 그들은 먼저 전국의 屬國인 서안국의 청릉현을 치고 그곳 백성들을 무마했다. 그리고는 그곳 주민까지 훈련을 시켜 마침내 서안국을 정복하기에 이르렀다. 종황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은 임성을 왕으로 추대하였고 國號를 대흥국이라 하였다. 왕위에 오른 임성이 부하 장수들을 적재적소에 등용하여 선정을 베풀자 국력은 날로 부강하여졌다. 다음에는 金國을 쳤다. 이 싸움은 오랜 접전이 계속되었으나 그들은 마침내 金國을 정복하고 말았다. 金國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들은 土國王은 사자를 보내어 降服 歸順하고 말았다. 이렇듯 대흥국의 세력이 커지게 되자 木國·火國 그리고 水國이 차례로 귀순하니 太原의 五國은 한 나라로 통합되었다. 황제에 추대된 임성은 建元을 청명이라 하고 土國의 중진방 연안군 청룡산 기슭에 도읍을 정했다. 임성은 임웅을 고향땅에 보내어 그의 부모와 부하들의 부모형제들을 모두 모셔오게 하고 태평 속에서 有子有孫하며 자유롭고 평화롭게 善業을 지켜 千世에 遺傳케 하였다. 이 작품은 李氏王朝 후기사회인들의 이상향을 그린 것이라 하여 좋을 듯하다. 이러한 사실은 다음의 세 가지 면에서 가능하리라고 본다. 첫째 기성사회에 대한 반발이요. 둘째는 휴머니즘의 상징이요. 그리고 세째는 왕권에 대한 새로운 의미가 그것이다. 첫째 이 작품의 주요인물에는 양반계층 출신의 사람이 한 사람도 없다는 점이다. 우리 나라의 대부분의 소설들은 그 주인공들이 少年 登科로 입신하여 出將入相으로 揚名하는 것이 常套的인 것으로 되어있었지마는 이 작품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이런 유형의 인물은 한 사람도 없다. 祭典을 차릴 거리가 없어서 赤壁江에 가서 고기를 낚아 그것을 市商에 팔고 그 돈으로 祭典을 마련하여야만 했던 가난하고 이름 없는 道士의 아들인 임성, 江湖에서 놀던 종황·조정, 그리고 하승, 功名에 뜻을 두지 아니하고 興利로 자족하던 양광의 三父子, 곁 고을의 간악한 太子가 사람을 무분별하게 害함을 보고 참을 수 없어 그놈을 쳐죽이고는 화를 피하여 流落하다가 海島에 표류된 반수와 여의 그리고 시절의 어지러움을 피하여 名山麗水를 순례하던 평기이 등은 모두 당시 사회와는 타협할 수 없는 인물들이었다. 그렇다고 그들이 무용지물이냐 하면 그렇지도 않았다. 그들은 大義를 위해서는 목숨을 돌보지 않는 인물들이었기에 한번 死生之義를 맺은 뒤로는 信義와 仁德으로 行身하였던 것이다. 그들의 이러한 정신과 행동은 洪吉童傳의 정신과도 일맥 상통하는 바가 있었고 또 그 엄중하였던 이씨 왕조의 벽을 무섭다 여기지 않고 義로운 횃불을 올리던 곳곳의 民亂情神과도 통하는 일면이 있는 것이라 하겠다. 둘째, 이들은 인간의 생명을 몹시 아꼈고 또 어떠한 인간이던 그가 가진 바 능력은 인정하였고 그러한 능력을 사회를 위해 이바지 할 수 있는 기회를 許與하고 있다는 점이다. 임성등은 漂風 첫날 응천장군의 휘하 선봉장으로 습격을 해온 반수와 여의를 생포하였으나 그들을 죽이지 않았다. 오히려 양민으로서 도적에게 매인 몸이 되었음을 불쌍히 생각하였고 그들이 가지고 있는 뛰어난 능력을 인정하여 자기들의 大事에 참여케 하고 있다. 또 그들은 서안국 청릉현을 쳐들어갔을 때 한 사람이나 망녕되게 백성을 害하지 말라는 엄명을 내리며 戰地의 막힌 백성들의 신변 보호를 하고 있다. 뿐만이 아니다. 그들은 서안국의 승상이던 토안을 끈질기게 설득하였으나 끝내 굽히지 않고 죽음만을 부르짖으매 하는 수 없어 그를 죽이고 나서도 忠義之士를 죽임이 가슴 아픈 일이라면서 厚葬하고 旌表까지 세워주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인간의 존엄성보다도 家系를 앞세우고 그 인간의 능력보다도 嫡庶를 따지던 이씨 왕조의 양반들과 비교해 볼 때 여기에는 너무나도 엄청난 差가 있는 것이다. 바로 이것 인간의 존엄성을 알고 그 사람의 능력에 따라 대접을 해주는 그런 바람직한 사회를 염원하는 그 뜻이 이 작품에 담겨져 있는 것이다. 세째, 이씨 왕조에 있어서 국왕은 至尊의 존재였다. 어느 누구를 막론하고 왕의 얼굴 한 쪽, 팔 다리의 일부분을 잘못 다쳐도 온 세상이 뒤집힐 만큼 왕의 존재는 절대였다. 그러기에 그만큼 왕은 또 다른 세계의 法度 안에서 생활하여야만 했다. 그러나 이 太原誌에 나타나고 있는 왕은 그런 왕이 아니다. 서안국을 정복하고 대흥국의 왕이 된 임성, 太原의 五國을 통일하고 황제가 된 임성은 그런 황제가 아니었다. 그는 뜻을 같이 하였던 동지들에게서 추대된 왕이요 황제였다. 그러기에 그 왕은 절대적인 지존의 왕이 아니라 소박하고 세속적인 의미의 왕이었다. 그 왕은 자기만의 세계와 법도를 가져야만 하는 제한된 왕이 아니라 자유롭고 서민적이 왕이었다. 滿朝百官을 모은 공식적인 석상에서도 임성은 조금도 거리낌없이 「나」, 「우리들」을 말하였고 신하들에게도 「선생」이란 존칭을 아끼지 않던 왕이었다. 뿐만이 아니다. 太原 五國의 통일대업을 이룩한 뒤 뭇 신하들이 황제의 妃를 맞이함을 諫하자 그는 인륜을 定하지 않을 수 없어 여러분의 뜻을 따르기로 하였으나 어찌 나만이 홀로 妃를 맞을까부냐 그대들도 함께 인륜을 갖추자고 하던 그였다. 그야말로 인간미가 넘치고 서민적인 정이 가득한 왕이요 백성을 알려고 노력하고 백성을 자기 몸의 한 부분처럼 아끼던 그런 왕이었다. 왕의 의미에 새로움이 있다. 上記한 몇 가지 점을 통하여 우리는 이 작품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으리라고 본다. 이 작품은 이씨 왕조 후기사회인들이 당시의 사회적인 부조리와 부패에 대해 반항하고 있는 일면을 담고 있으며 인간의 존엄성에 눈이 뜬 지도체제를 갈망하고 있는 염원을 담고 있으며 인간의 정을 나누며 자유롭고 평화롭게 생활할 수 있는 터전을 바라는 그들의 몸부림을 담고 있는 것이라고 하겠다. 이러한 움직임은 갑오경장이라고 하는 새로운 역사성에 앞서 이미 英, 正 시대에서부터 싹트고 있던 우리의 근대성과 연결을 지어볼 때 응당 豫期할 수 있는 필연적인 현상이라 말할 수 있으며 그러기에 이 작품의 문학적인 가치도 그만큼 인정하여도 좋으리라 생각한다. 〈서울대학교 교수〉
청구번호_정렬01_K4-6852
자료분류고서 > 장서각 본도서 > 한국본 > 集部 > 小說類 > 國文
CLASSCODEJAKDFA
PDF책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