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남화경(南華經)

기본정보

류    :
자부
작성주체    :
편자미상(編者未詳)
작성시기    :
간사년미상(刊寫年未詳)
형태사항    :
크기: 34.9×22.2cm / 판본: 목판본(木板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3권(卷) 3책(冊) / 판식: 반곽(半郭) 23.2×16.4cm / 인장정보: 李用庠章, 侍講院(2種),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3-173
M/F번호    :
MF35-1061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莊周가 지은 『莊子』의 별칭으로, 『장자』 원문에 명나라 陳深의 『莊子品節』과 陸西星의 『南華副墨』의 주석을 일부 삽입하여 侍講의 용도로 사용한 『장자』 讀本이다.
서지사항
3권 3책으로 모든 표지에는 목차가 기재되어 있으며, 書根에는 ‘上·中·下’로 冊次를 표기하였다. 顯宗實錄字本의 번각본이며 10행 20자다. 권수에 날인되어 있는 장서인은 전서로 쓴 ‘侍講院’, 행서로 쓴 ‘侍講院’, 개인 인장인 ‘李用庠章’이 있으나, 모두 인기를 지워놓았다. 이 가운데 전서로 쓴 ‘侍講院’은 仁祖代의 것으로 계명대학교에서 소장하고 있는 『三綱行實圖』에도 날인되어 있다. 上下內向三葉花紋魚尾를 기본으로 하였으나 간혹 上下內向黑魚尾도 나타난다. 장서각에는 본 도서와 表紙書名이 동일한 『句解南華眞經』(K3-172)이 소장되어 있다.
체제 및 내용
장자는 戰國시대의 인물로 老子의 계승자로 널리 알려진 도가의 대표적인 인물이며 본명은 장주이다. 그의 저술인 『장자』는 魏晉玄學의 사상적 기반이 되었고 동시에 남북조 시대에 유행한 般若經의 空사상과 唐代의 禪宗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당나라玄宗장자에게 南華眞人이라는 호를 추증하여 이후 『장자』는 ‘南華眞經’ 또는 ‘南華經’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읽혔다.
남화경』의 판본은 100여 종이나 되는데 장서각본 『남화경』이 그중 어느 판본을 사용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원문 중심의 구성과 시강원 인장이 찍힌 것을 감안할 때, 侍講에 사용된 독본으로 추정된다. 원문에 대한 주석을 최대한 자제하고 주석의 출처를 명기하지 않은 특징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주석이 陳深의 『莊子品節』과 陸西星의 『南華副墨』을 주로 참고했고, 부분적으로 임희일의 주석도 산견되기 때문에 다른 판본들도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逍遙遊第一의 주석에서 “逍遙者 汗漫自適之義”란 구절은 陸西星의 『南華副墨』에서 취한 것이고, 大宗師第六의 “大宗師者 道也”란 주석과 在宥第十一의 “通論治天下之道 只在無爲”라는 주석은 모두 陳深의 『莊子品節』에서 취한 내용이다.
특성 및 가치
본 도서는 侍講에 사용된 讀本으로서, 陳深의 『莊子品節』과 陸西星의 『南華副墨』을 주로 참고했던 점으로 미루어 조선시대 장자 해석의 경향을 엿볼 수 있는 자료이다.
참고문헌
丁培仁, 『增注新修道藏目錄』, 巴蜀書社, 2008.
집필자
안동준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