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신정왕후항장초(神貞王后行狀草)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편자미상(編者未詳)
작성시기    :
사년미상(寫年未詳)
형태사항    :
크기: 33.5×22.0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인장정보: 藏書閣印
청구기호    :
K2-662
M/F번호    :
MF35-1880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익종의 비 神貞王后 조씨의 일생을 기록한 행장의 草本이다.
서지사항
表紙書名은 ‘神貞王后行狀草’이다. 구표지가 남아 있는데, 개장된 표지와 서명이 같고, 서명의 아래에 ‘計拾四冊’이 기재되어 있다. 본문은 괘선이 없는 종이에 淨書하였다.
체제 및 내용
신정왕후(1808~1890)는 풍양조씨 趙萬永(1776~1846)의 딸로서, 1819년 純祖의 장자인 효명세자(익종, 문조 추숭, 1809~1830)의 세자빈으로 간택되었다. 그러나 1830년 효명세자가 대리청정 4년 만에 세상을 떠나 왕비에 즉위하지 못했다. 아들 憲宗(재위 1834~1849)이 즉위한 후 왕대비가 되고 哲宗(재위 1849~1863) 대에 대왕대비가 되었으며, 高宗(재위 1863~1907)이 즉위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행장에서는 신정왕후1834년 아들인 헌종이 즉위하면서 왕대비가 되고 1837년에는 孝裕, 獻聖의 존호를 받은 일, 철종이 즉위하고 2년 만에 宣敬 正仁 慈惠 弘德의 존호를 받은 일을 기록했다. 또 헌종의 입승대통과 孝顯王后(1828~1843), 孝定王后(1831~1903)에 대해 서술하고, 고종고종비 明聖王后(明成皇后 추존, 1851~1895) 등에 대해서도 기록했다. 이후에는 신정왕후가 총명하고 덕이 깊어 역대의 역사에 조예가 깊었다거나 6德이 있었다고 그 인품을 추모했다. 그 결과 任似宣仁太后와 같이 사직을 보존한 공이 있었다고 칭송하였다. 그리고 수렴청정 초에는 백성의 민생을 돌본 공로가 컸다고 찬하였다. 세상을 뜬 후 시호를 신정, 휘호를 景勳, 哲範으로 殿號를 孝慕로 정한 사실과 경복궁 흥복전에서 83세를 일기로 승하할 때까지 각종 의례와 행사를 주관한 사실 등도 기록하였다. 마지막으로 고종익종헌종의 대통을 잇게 된 것이 신정왕후와 관련 있었음을 언급하면서 조선의 왕통이 정조·순조·익종·헌종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사실도 서술하였다.
특성 및 가치
본 자료는 고종 대에 지어진 것으로 보이는 신정왕후의 행장 草稿 자료로, 『高宗實錄』의 신정왕후 행장과 같은 체제와 내용을 보인다. 이 내용은 『高宗實錄』 27권의 고종 27년 8월 30일 조 ‘대행대왕행장’에 실려 있다. 장서각에만 소장되어 있는 유일본이다. 19세기에 오랜 기간 대비, 대왕대비로 자리하면서 조선 후기 왕통 승계에 큰 영향을 끼친 신정왕후의 행장이므로 19세기 왕통 승계와 관한 내용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참고문헌
純祖實錄
憲宗實錄
高宗實錄
列聖誌狀通紀
집필자
신병주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