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조공가장(趙公家狀)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조만영(趙萬永) 편(編)
작성시기    :
1801
형태사항    :
크기: 39.0×26.3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인장정보: 藏書閣印,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2-818
M/F번호    :
MF35-1891
기록시기    :
1801~1834年(純祖年間)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永湖 趙曮(1719~1777)의 생애를 정리한 가장이다.
서지사항
서명은 表紙書名에 근거하였다. 표지는 卍字文이며, 五針眼으로 線裝되었다. 본문은 괘선이 없는 종이에 淨書하였는데, 종이를 긁어내어 수정한 부분도 있다. 전체적으로 습기로 인해 원형으로 얼룩진 부분이 보인다.
체제 및 내용
손자 趙萬永(1776~1846)이 지은 家狀이다. 언제 지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는 1835년(헌종 1)에 건립된 「趙曮神道碑銘」(奎10115)이 있다. 이는 영의정 南公轍이 짓고 廣州留守 金履載가 글씨를 쓰고 이조판서 金在昌이 전액을 쓴 것이다. 남공철이 신도비문을 지을 당시 이미 조엄의 생애를 정리한 가장 및 행장 등이 있었을 것이므로 찬자의 나이를 고려할 때 순조 연간에 지어졌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조엄은 문장에 능하고 經史에 밝았지만 민생을 도모하는 데도 깊은 관심을 가진 인물로 보인다. 예컨대 1758년(영조 34)경상도 관찰사로 재임할 때 昌原馬山倉, 晋州駕山倉, 密陽三浪倉 등 漕倉을 설치하여 조운을 경상도 연해 지역에까지 통하게 하여 세곡 납부에 따른 민폐를 크게 줄이고 국고 수입도 증대하게 하였다. 1763년(영조 39) 通信使일본에 갔을 때 대마도에서 고구마 종자를 가져오고 그 保藏法과 재배법을 보급하게 한 利用厚生은 높이 평가된다.
특성 및 가치
「趙曮神道碑銘」과 함께 조엄의 생애와 행적을 이해하는 데 기본 자료이다. 조엄의 저술로는 통신사로 다녀오면서 쓴 『海槎日記』가 있고, 편저로는 1760년(영조 36) 『豊壤趙氏世譜』가 있다. 그 외에도 손자 趙寅永의 문집 『雲石遺稿』에도 조엄에 관한 자료가 포함되어 있어서 참고할 수 있다.
집필자
이동인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