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김공영목시장(金公永穆諡狀)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남정철(南廷哲) 찬(撰)
작성시기    :
1903 / 광무 7년
형태사항    :
크기: 32.8×23.6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판식: 반곽(半郭) 21.5×15.2cm / 인장정보: 藏書閣印
청구기호    :
K2-707
M/F번호    :
MF35-1878
기록시기    :
1903~1907年(光武 7~11)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조선 말기의 文臣인 金永穆(1835~1903)에게 諡號를 내려주기를 청원하기 위해 南廷哲(1840~1916)이 찬술한 諡狀이다.
서지사항
表紙書名은 ‘金公永穆謚狀’이며, 書根題는 없다. 구 표지가 남아 있는데, 서명은 개장한 표지 서명과 같다. 본문은 흑색 목판 인찰공책지에 淨書하였다. 권말에는 “一九七二年七月 藏書閣再裝”이라는 재장 기록이 있다.
체제 및 내용
이 諡狀은 남정철김영목의 아들 天洙의 부탁을 받고 쓴 글이다. 남정철김영목과 40년이 넘도록 교유했던 터라, 기꺼이 부탁을 들어준 것이다. 시장의 구성은 ‘찬술 동기 - 가계 - 관력 - 배위와 자손 - 평생의 품행 - 인물 평가’의 순서로 이루어져 있다.
시장에 따르면 김영목은 본관이 光山, 자가 淸友이다. 沙溪 金長生(1548~1631)의 후손으로, 생부는 曾鉉이며, 周鉉에게 입양되었다. 1861년(철종 12)에 진사시에 합격하여 承政院左承旨, 成均館大司成, 刑曹參判, 兵曹參判, 宮內府特進官, 祕書院卿, 掌禮院卿, 弘文館學士 등을 역임했고, 洪陵重修都監 提調 등 山陵의 직임을 맡은 것도 여러 번이었다. 어려서부터 聰穎함이 보통 사람을 뛰어넘었고, 天賦의 孝悌가 있었는데, 어머니가 늙어 失明하자 곁에서 돌보며 稗說을 읽어 위로하였다. 季父 金尙鉉(1811~1890)에게서 禮學과 性理說을 배웠다. 國朝의 典故를 환히 꿰었으며, 古今의 治亂과 人物의 美惡에 대한 그의 평가는 들을 만하였다. 교유함에 경계를 두지 않아 벗들의 推重을 받았는데, 특히 閔台鎬(1834~1884), 閔奎鎬(1836~1878), 韓章錫(1832~1894), 金永壽(1829~1899) 등과 교유가 깊었다. 또한 風流가 넉넉하여 재상감으로 일컬어졌으며, 筆法이 遒麗하여 米芾董其昌의 정수를 얻었다. 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하여 김영목에게 1910년(순종 3) 7월 26일에 文憲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시장의 찬술 시기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시장의 내용에 高宗을 ‘皇上’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김영목이 세상을 떠난 1903년부터 고종의 재위인 1907년 사이에 지어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특성 및 가치
김영목의 생애에 대한 연구에 기초 자료로 삼을 수 있다.
참고문헌
純宗實錄
집필자
이태희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