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권공산해시장(權公山海諡狀)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김성근(金聲根) 찬(撰)
작성시기    :
1897
형태사항    :
크기: 36.2×22.8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절첩장(折帖裝) / 수량: 1책(冊) / 판식: 반곽(半郭) 27.3×20.0cm / 인장정보: 藏書閣印
청구기호    :
K2-701
M/F번호    :
MF35-1885
기록시기    :
1897~1906年(光武年間)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端宗을 위해 殉節한 문신 權山海(1403~1456)에게 諡號를 내려주기를 청원하기 위해 金聲根(1835~1919)이 찬술한 諡狀이다.
서지사항
表紙書名, 書根題는 ‘權公山海謚狀’이다. 제1면 우측 상단에는 ‘藏書閣印’이 날인되어 있다. 본문은 주색 필사 인찰공책지에 淨書하였다.
체제 및 내용
권산해는 자가 德甫이고, 호가 竹林이며, 본관은 安東이고, 아버지는 權寬이다. 그의 처는 文宗의 비 顯德王后와 자매간이다. 그는 1456년(세조 2)端宗의 복위가 실패하고 婦弟 權自愼成三問 등과 사형을 당하자 혼자 살아남은 것을 치욕스러워하며 자결하였다. 이에 자신은 削奪官職을 당하고 온 집안은 변방으로 쫓겨났으며 자손들에게는 100년간 禁錮되는 형벌이 내려졌다. 그러나 숙종단종과 사육신 등이 복권되었고, 이어 권산해 또한 1789년(정조 13)에 職牒이 환수되어 伸寃復官되었고, 1791년(정조 15)에는 吏曹參判 同知義禁府事에 추증되었다.
贊者 김성근은 위와 같은 사실을 중심으로 諡狀을 엮어 권산해에게 賜諡해야 할 당위성을 주장했다. 글은 ‘가계 - 생애 - 포창 사실 - 배위와 자손 - 찬술 동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사실을 제시하는 사이에 논평과 감탄을 삽입하여 독자의 동의를 이끌어 내고 있다. 찬자는 권산해가 임금을 가까이에서 모시지도 않고 문종의 遺託을 받지도 않은 터라 의무가 없는데도 死節하였으므로 절의가 사육신과 동등하다고 하였다. 시장은 권산해의 후손 永祚의 부탁을 받고서 기존에 지어진 관련 글들을 참조하여 찬술하였다고 한다.
특성 및 가치
권산해의 節義와 그에 대한 襃彰의 사실을 연구하는 데 기초 자료로 쓰일 수 있다.
집필자
이태희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