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창덕궁이왕실기(昌德宮李王實記)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이왕직(李王職) 편(編)
작성시기    :
1911
형태사항    :
크기: 26.2×18.5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인장정보: 藏書閣印
청구기호    :
K2-677
M/F번호    :
MF35-1885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1911년 양력 1월 1일부터 12월 25일까지 순종의 주요 일정이 날짜별로 수록되어 있는 자료이다.
체제 및 내용
창덕궁이왕실기』는 1911년(明治 44) 1월 11일 왕과 왕비가 宣政殿에서 종실과 귀족의 신년하례를 받는 것으로 시작하여 각종 행사와 접견, 召對, 勸講 등이 수록되어 있다. 『창덕궁이왕실기』라는 서명에서 알 수 있듯이 1911년 당시 국권을 빼앗긴 순종이 의례 행사에만 참여하는 등 정치적 활동에서 완전 배제되어 있음을 본 자료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본 자료는 가로 8줄, 세로 24줄의 괘선이 그어진 원고지에 기록되어 있다. 앞 칸에는 연월일을 표시하는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칸에는 西紀를 비롯하여 음력과 양력을 모두 표시하게 되어 있는데, 露曆 즉 러시아의 책력을 기재하는 칸이 별도로 있었다. 하지만 본 자료에는 양력만 기재되어 있다. 본 자료는 삭제하거나 수정된 사항이 그대로 남아 있는 원고 상태이다.
본 자료를 통해서 주목할 점은 『순종실록』의 초고가 원래 일본어로 작성되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고종실록』·『순종실록』이 한문을 기본으로 하면서 한글로 토씨가 달려 있는 이유를 알 수 있게 하는 것으로서 일본어의 영향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순종실록』 편찬은 1926년 4월 純宗이 승하한 후 1927년부터 이왕직 주관 하에 착수되었다. 『순종실록』을 편찬하기 위해 여러 草稿 자료 등이 작성되었다. 이왕직 자료가 장서각에 그대로 남아 있어 본 자료가 장서각에 소장된 것이다. 본 자료의 맨 마지막 장에 1972년 9월 장서각에서 再裝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특성 및 가치
순종실록』이 어떤 과정으로 편찬되었는가를 생생히 보여주는 자료로서, 문헌학 측면에서 좋은 연구 자료가 될 것이다.
집필자
이민원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