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선무원종공신녹권(宣武原從功臣錄券)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선무공신도감(宣武功臣都監)
작성시기    :
1605 / 선조 38년
형태사항    :
크기: 35.0×23.0cm / 판본: 목활자본(木活字本)(공신도감자(功臣都監字))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판식: 반곽(半郭) 30.2×18.0cm / 인장정보: 施命之寶, 藏書閣圖書印
청구기호    :
K2-625
M/F번호    :
MF35-651~652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임진왜란에서 큰 전공을 세운 공로로 1605년(선조 38)에 宣武原從功臣 3등에 책봉된 僉正 金延慶에게 발급된 功臣錄券이다.
서지사항
표지 서명은 종이 題籤을 사용하였다. 목활자인 功臣都監字로 간행된 판본이다. 책의 書眉가 좁고 가지런한 것으로 보아, 상단을 잘라 내고 새로 線裝한 것으로 보인다. 卷首 기록을 통해 본 도서가 1605년에 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체제 및 내용
조선시대의 여타 原從功臣錄券과 마찬가지로 錄券 명칭, 수급자 성명, 頭辭, 공신 명단, 應行事例의 순서로 구성되었다. 錄券 명칭은 해당 녹권을 받는 공신의 명칭이고, 수급자는 녹권을 받은 당사자의 성명이다. 頭辭는 본 原從功臣을 책봉하게 된 취지와 의의에 대한 국왕의 명령이며, 공신 명단은 1등부터 3등까지의 원종공신들 명단이고, 應行事例는 각각의 원종공신들이 받게 될 은전의 내용을 규정한 글이다. 본 녹권의 명칭인 宣武原從功臣錄券은 본 녹권을 받는 공신이 宣武功臣 중에서 正功臣이 아닌 原從功臣임을 밝힌 것이다. 조선시대 28차례에 걸쳐 책봉된 正功臣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10~50명 정도의 적은 수에 불과했고, 나머지 유공자 수백 명 또는 수천 명은 모두 原從功臣에 책봉되었다. 原從功臣은 正功臣은 아니지만 準功臣이므로 책봉 방법이나 포상은 正功臣에 준하였다. 原從功臣은 錄勳都監에서 주관해 선정했으며, 명칭은 正功臣의 명칭 다음에 原從이라는 이름을 붙였고, 등급 역시 正功臣의 예에 따라 3등으로 구분하였다. 原從功臣에 대한 포상은 왕명을 받아 승지가 작성한 녹권에 규정되었는데, 이 녹권은 錄勳都監에서 해당자에게 발급하였다.
임진왜란의 3대 대첩인 한산대첩, 진주대첩, 행주대첩에서 큰 전공을 세운 宣武功臣은 1604년(선조 37) 6월에 正功臣이 책봉되었고, 이어서 1605년(선조 38) 4월에 原從功臣이 책봉되었다. 본 녹권의 수급자는 첨정 김연경인데 그는 宣武原從功臣 3등 중의 한 명이다. 이어서 宣武原從功臣을 책봉하게 된 취지를 설명하는 頭辭가 실려 있는데, 이 頭辭는 1605년 4월 16일에 행도승지 申欽이 받은 傳旨이다. 頭辭에 이어 3등으로 구분된 宣武原從功臣의 명단이 등급별로 수록되어 있다. 應行事例는 頭辭와 마찬가지로 1605년 4월 16일에 행도승지 신흠이 받은 傳旨로서 여기에는 宣武原從功臣이 등급별로 받게 될 은전의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구체적으로 1등에게는 1등을 加資하고 자손이 承蔭하며 부모를 봉작하는 은전을 내리고, 2등에게는 1등을 加資하고 자손이 承蔭하며 자손 중 자원자에게 1등을 加資하는 은전을 내리며, 3등에게는 1등을 加資하고 자손이 承蔭하는 은전을 내린다는 내용이다. 끝으로 宣武功臣都監의 관료들 명단이 실려 있는데, 구체적으로 堂上에 오성부원군 이항복연릉부원군 이호민, 監校郎廳이주남 등이다.
집필자
신명호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