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조야쳠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윤득운(尹得運)·윤득재(尹得載) 편(編)
작성시기    :
1725
형태사항    :
크기: 31.4×21.5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53권(卷) 53책(冊) / 인장정보: 藏書閣圖書印
청구기호    :
K2-291
M/F번호    :
MF35-353~355
기록시기    :
1725~1776年(英祖年間)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尹得運(1693~1767), 尹得載(1697~1758) 형제가 조선시대 태조 대부터 숙종 대까지를 다룬 야사형 사서인 한문본 『朝野僉載』를 한글로 언해한 편년 사서이다.
서지사항
도침이 많이 된 고급 壯紙에 궁서체로 필사되어 있다. 앞표지에 표지 서명 ‘朝野僉載’와 冊次, 篇目, 총 책 수가 필사되어 있다. 『됴야쳠』(K2-292)와 내용은 동일하나 본서가 ‘시즁’, ‘본조’ 등으로 되어 있는 반면, K2-292는 ‘시듕’, ‘본됴’로 필사되어 있으며 筆體, 종이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각 책 제1면 우측 상단에 ‘藏書閣圖書印’이 날인되어 있다.
체제 및 내용
본서에는 저자를 밝히고 있지 않으나 고려대학교 소장 한문본 『朝野僉載』에는 “閑閑翁白崖山房에서 작성하였다.”고 적고 있다. 그런데 『연려실기술 별집』 「야사목록」에는 尹得運의 저술로 기록되어 있다. 고려대학교 소장본에는 매 권에 ‘尹得載輯’이라고 尹得載를 찬자로 적고 있다. 이들은 형제 사이로 형이 편찬을 시작한 것을 동생이 완성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주석 내용은 해평윤씨 집안의 후손에 의해 계속 덧붙여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조야집요』의 인용서목에는 尹衡聖(1608~1676)이 편집한 것으로 적고 있으나, 1676년(숙종 2)에 사망한 윤형성1720년(숙종 46)까지의 기사를 다룬 『朝野僉載』를 작성하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국역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영조 이후 궁중에 있던 여성 독자를 대상으로 번역한 것이다. 번역시에는 한문본을 축자역하였으나, 일부 내용을 생략하는 방식으로 번역하였다. 책의 내용을 보면 조선 역대 왕을 중심으로 조정에서 일어난 일들을 편년에 따라 정리한 것으로 1~53책에 조선 태조의 탄생에서부터 숙종 연간까지의 기사가 실려 있다. 왕조별 기사의 끝에는 해당 왕조의 相臣의 명단을 첨기하였다.
책의 구성을 보면 1~2책은 太祖, 3책은 定宗太宗, 4~5책은 太宗世宗, 6~9책은 世宗, 10책은 文宗에서 世祖, 11~13책은 世祖에서 宣祖, 15~18책은 宣祖, 18~21책은 光海君, 22~33책은 仁祖, 33책은 孝宗, 34~37책은 顯宗, 37~53책은 肅宗을 다루었다. 양적인 면에서 선조, 광해군, 인조, 숙종 대 기사가 많다.
특성 및 가치
조야쳠』는 유일하게 장서각에 2종이 소장되어 있다. 장서각에 소장된 또 다른 한글본 『됴야쳠』(K2-292)는 불분권 16책으로 선조 초년 기사까지 수록하고 있는 점에서 숙종까지 다룬 본서와 차이를 보인다. 본서는 축자역을 지향하면서 원문의 한자음을 한글로 표기하는 방식으로 번역하여, 현대 국어의 선행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야사를 중심으로 서술되어 있어 조선왕조의 궁중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던 이면의 역사를 살필 수 있다.
집필자
박인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