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임계록(壬癸錄)

기본정보

류    :
사부
작성주체    :
편자미상(編者未詳)
작성시기    :
사년미상(寫年未詳)
형태사항    :
크기: 29.8×21.0cm / 판본: 필사본(筆寫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1책(冊) / 인장정보: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2-270
M/F번호    :
MF35-1298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1682년(숙종 8)에 일어난 金益勳(1619~1689) 고변 사건의 전개와 처리에 관한 자료를 정리한 책이다.
서지사항
表紙書名, 書根題는 모두 ‘壬癸錄’이다. 본문은 괘선이 없는 종이에 필사되었는데, 도할하고 종이를 덧붙여 수정한 부분도 있다. 제1면 우측 상단에는 ‘李王家圖書之章’이 날인되어 있다.
체제 및 내용
제명은 김익훈 고변 사건이 일어난 임술년(1682)과 이듬해인 계해년에서 인용하여 작성하였다. 서·발문과 목차 등이 없다. 본문 처음은 1680년(숙종 6) 庚申換局 2년 후에 김익훈이 남인의 잔존 세력을 소탕하기 위해 올린 이른바 ‘兒房密啓’이다. 밀계는 김환의 고변으로 시작하는데, 고변에 의하면 전익대, 유명견 등이 모역했다는 내용이다. 이어 관련자 김환, 전익대, 유명견, 이천우 등의 공초와 그들에 대한 판결이 나온다. 사건은 1682년(숙종 8) 12월 김익훈이 무고했다고 조지겸이 상소하여 새로운 국면이 야기되었다. 이듬해 김익훈을 비판하는 소장파의 상소와 적당한 선에서 무마시키는 노력이 엇갈렸고, 서인은 노론과 소론으로 분기하였다. 김익훈1689년(숙종 15) 己巳換局 후에 장살되었다. 숙종 후반기에는 소론과 노론의 정국 주도권에 따라 김익훈에 대한 처리가 달라진다. 갑술환국 후 소론 주도기에는 노론의 상소가 별로 없다가, 1718년(숙종 44) 노론이 주도하는 정국에서 김익훈의 손자 김진상이 상소하여 김익훈을 변호하였다. 경종 대에는 김진상과 소론의 韓某라는 인사의 공박이 이어졌다. 1725년(영조 1)에도 김진상한모, 정수기 등의 공방이 지속되었다.
특성 및 가치
노론과 소론의 분기 원인 가운데 하나인 이른바 ‘김익훈 고변 사건’에 대한 노론과 소론의 입장을 살필 수 있다. 소론과 남인에 의해 끊임없이 비판받았던 김익훈의 행실을 노론 입장에서 변론하였다.
집필자
이경구

PDF서비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