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예기집설대전(禮記集說大全)

기본정보

류    :
경부
작성주체    :
호광(胡廣)(명(明)) 등(等) 봉칙찬(奉勅撰), 진호(陳澔)(원(元)) 집설(集說)
작성시기    :
1777
형태사항    :
크기: 34.4×22.0cm / 판본: 금속활자본(金屬活字本)(무신자(戊申字))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30권(卷) 15책(冊) / 판식: 반곽(半郭) 25.0×16.8cm / 인장정보: 史館藏, 茂朱赤裳山史庫所藏 朝鮮總督府寄贈本,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1-71
M/F번호    :
MF35-4700~2
기록시기    :
1777-1800年(正祖年間)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胡廣 등이 1414년(永樂 12) 成祖의 명을 받아 1425년에 완성한 『五經大全』 중의 하나로서,  陳澔가 편찬한 『禮記集說』을 근본으로 삼고 42家의 여러 학설과 疏를 모아서 정리한 예서이다.
서지사항
戊申字本이다. 책 표지 우측 상단에 篇目이 필사되어 있다. 표지서명은 禮記, 권수제와 板心題는 ‘禮記集說大全’이다. 卷首 우측 상단에는 ‘王家圖書之章’이, 하단에는 ‘史館藏’과 ‘茂州赤裳山史庫所藏 朝鮮總督府寄贈本’이 각각 날인되어 있다. 書根題는 ‘禮記’이다.
체제 및 내용
이 책은 禮記集說序, 禮記集說大典總論, 본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호광은 字가 光大, 號가 晃庵으로 吉水(지금의 江西) 사람이다. 이 책은 원나라 至治年間에 東匯澤 陳澔가 『禮記』에 대한 여러 설들을 모아 정리한 『禮記集說』을 근본으로 삼았다.
예기』는 전국시대부터 한나라초기까지의 유가들이 고대부터 그 당시까지의 많은 예제를 모아서 이를 해석하고 편집한 예서이다. 기술 범위는 중국 고대의 典章과 名物, 제도 및 천자 이하 각 계급의 관혼상제, 燕, 享, 朝, 聘 등 예의에 관한 것이다. 『예기집설대전』은 蜀大字本, 宋舊監本 등 여러판본의 경문을 바로잡고, 정현의 注와 공영달의 疏에서 藍田呂氏의 설과 恒軒劉氏의 설에 이르기까지 42가의 예설을 취하여 만들었다.
특성 및 가치
이 책은 鄭玄의 注를 폐지한 점에 대한 비판과 함께 禮制가 소략하고 고증이 치밀하지 못하며 禮意를 밝히는 데에도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렇지만 조선에서는 『가례』의 올바른 이해와 의문의 해소에 여러 禮經 중 이 책을 가장 많이 참고했다.
집필자
임민혁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