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기

자료열람

고서

론어언

기본정보

류    :
경부
작성주체    :
선조(宣祖) 명찬(命撰)
작성시기    :
1631 / 인조 9년
형태사항    :
크기: 36.1×23.0cm / 판본: 목판본(木板本) / 장정: 선장(線裝) / 수량: 4권(卷) 4책(冊) / 판식: 반곽(半郭) 21.0×17.2cm / 인장정보: 茂朱赤裳山史庫所藏 朝鮮總督府寄贈本, 李王家圖書之章
청구기호    :
K1-163
M/F번호    :
MF35-1374
소장정보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상세정보
범례
  • 인명
  • 관직명
  • 나라명
  • 건물명
  • 관청명
  • 지명
  • 연도
  • 문헌명
  • 기관

정의
선조의 명에 따라 교정청에서 간행한 사서삼경에 대한 언해 가운데 『논어』의 원문에 토를 달고 언해를 한 책이다.
서지사항
17세기에 간행된 논어언해의 후쇄본이다. 표지서명은 論語諺解이며, 서근제는 論解이다. 한자 다음에는 한글로 그 음을 수록하고 있다. 어미에 각수표시가 있다. 어미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체제 및 내용
논어언해』는 선조 대에 李山海·鄭澈 등 31인의 당대 대표적 유신들이 참여하여 언해·간행하였다. 선조 대에 초간된 이래 조선후기까지 지속적으로 간행된 관본 언해서로서, 여러 이본들이 있으나 체제는 모두 4권 4책이다. 제1권에는 學而~公冶長이, 제2권에는 雍也~鄕黨이, 제3권에는 先進~憲問이, 제4권에는 衛靈公~堯曰이 각각 실려 있다.
각 행별 서술 형식에 있어서는 10행 17자본, 10행 19자본, 10행 23자본의 세 가지로 나뉘는데, 표기상에는 큰 차이가 없다. 본 책은 10행 19자본이다.
원문의 章句를 첫 칸부터 쓰는데 한자 한 글자마다 음을 달면서 필요한 부분에 토를 달았고, 길게 읽는 글자는 - 표시를 해당 글자의 뒤에 첨가하였다. 원문에 이어서 행을 바꾸어 언해를 덧붙였는데, 언해는 원문보다 한 글자 아래 즉 두 번째 칸부터 썼고, 언해의 한자에도 음을 달았다.
李珥1576년(선조 9)에 언해한 『論語栗谷諺解』가 원문의 한자를 언해문에 그대로 사용해서 원뜻을 손상시키지 않으려고 한 것에 비해, 본 『논어언해』는 일반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순수 국어를 더 많이 사용하였다는 차이점이 있다. 그러나 원문에 달린 토에는 큰 차이가 없다.
특성 및 가치
도산서원에 소장된 『논어언해』는 원간본으로 방점을 가진 최후의 문헌으로 중세국어의 마지막 모습을 보여준다. 본 『논어언해』도 다른 이본들과 함께 중세국어에서 근대국어로 변하는 과정의 국어사 연구를 위한 자료로서의 가치가 있다.
국어학 해제
이 책의 국어학적 특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방점이 나타나지 않아 성조가 붕괴되었음을 볼 수 있다. 또, 판목이 낡아서인지 ㅿ,ㆁ, ㅇ 등이 서로 혼란스럽게 표기되었다. 이 밖에 인뇨와 같은 자음동화 현상이 나타난다. 특히, 잇고, 이다, 여이다 등과 같은 상대높임법을 감안한 표현도 주목된다. 어휘적으로는 어딜이, 여론어름 등과 같은 어휘는 다른 문헌에서는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에서 특징적이다.
참고문헌
四書諺解解題」, 李崇寧, 『孟子諺解』, 漢陽大學校附設國學硏究院, 1974.
집필자
박찬흥

원문이미지

PDF서비스

목록